조선대병원, 2㎜ 종양까지 진단하는 최고의 CT장비 도입

박으뜸 / 기사승인 : 2012-09-11 17:14:42
  • -
  • +
  • 인쇄
촬영시간·방사선량 획기적으로 줄어…소아·응급환자 등 큰 도움



조선대학교병원은 2㎜ 크기의 종양까지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첨단 CT 장비 도시바 640 MSCT(Multi-slice CT) Aquilion ONE을 도입, 운영에 들어갔다.

11일 조선대병원에 따르면 이 장비는 일반병원에서 사용하는 64 슬라이스 CT나 128 슬라이스 CT와 달리 기존 CT의 2.5배인 640장의 영상을 획득, 더욱 정밀한 진단을 할 수 있다. 흉·복부를 동시 촬영할 때의 촬영 시간을 10~15초에서 3.5초로 줄였으며 방사선 피폭량도 기존 대비 75~90%까지 줄여 안정성을 확보했다.

또 160mm의 넓은 범위를 테이블 이동 없이 0.35초 만에 촬영할 수 있으며 1회 촬영으로 0.5mm 간격의 초정밀 영상 640장을 획득해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이 필요한 심장질환과 뇌졸중, 소아환자 등 조기진단 촬영에 유용하다.

특히 이 장비는 단 한 번의 검사로 뇌 속이나 뇌혈관의 동맥과 정맥 영상 등을 촬영 5분 이내 획득, 뇌질환 환자 등 시간을 다투는 응급환자들 치료 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민영돈 병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의 의료장비를 도입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고 정밀한 진단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창원제일종합병원, 단일공 내시경적 극외측신경공경유 요추 추체간유합술 성공2021.10.25
동탄시티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운영2021.10.25
고양시, 동국대 의료 인프라 기반삼아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조성 나선다2021.10.23
나다움한의원, 보디빌더 선수 체형교정 위한 업무협약 체결2021.10.21
복음병원, 환자 재택관리 시범사업에 비바이노베이션 ‘비대면 진료 시스템’ 도입2021.10.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