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메디컬투데이 87회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파나진, HPV 진단 칩으로 중국시장 진출
중국 기업과 HPV진단 칩의 중국 식약청(SFDA) 허가 공동 진행 중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2-07-17 08:00:37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파나진의 HPV(인유두종바이러스) 진단용 PNA 유전자 칩이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파나진은 오는 21일 PANArrayTM HPV Genotyping Chip(HPV진단용 PNA유전자칩)’에 대해 중국 현지 전문공급업체 절강 푸촌 메디칼 테크놀로지(Zhejiang Fuchon Medical Technology Co., ltd)와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중국 시장에 진출 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회사 측은 “현재 양사가 이 제품의 중국 식품의약품안전청(SFDA) 허가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하고 ”허가가 완료되는 대로 절강 푸촌 메디칼 테크놀로지 중국 대리점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계약 내용에 따라 최소 구매액은 첫 해는 2백만 달러, 두 번째 해엔 3.5백만 달러, 세 번째 해엔 5.5백만 달러다.

이 제품은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바이러스(HPV)의 유전형을 판별할 수 있는 PNA(peptide nucleic acid) 유전자 칩으로 지난 2009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전문의약품으로 승인을 취득했으며 해외 진출에 필요한 ISO 및 CE인증도 획득했다.

회사 측은 “허가가 완료되기 전에도 연구용으로 제품 판매가 이루어질 예정이기 때문에, 연구소 및 종합병원 등 해당 분야에 관련된 기관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파나진 김성기 대표이사는 “최근 자궁경부암 검사의 인식이 확대되어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라며 “HPV 진단 칩은 안정적인 국내 시장을 발판으로 동남아 및 유럽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번 HPV 진단 칩의 진출은 향후 다른 진단제품들의 중국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권덕철 장관, 노인 주야간보호시설 방역 현장점검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