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헬기 성과 있지만 인계점 등 운영지원은 늘려야…

김선욱 / 기사승인 : 2012-07-13 17:21:38
  • -
  • +
  • 인쇄
전남 통틀어 인계점 154곳 뿐, 응급환자 살리려면 확대해야 닥터헬기 도입 후 이송 환자 응급치료 등의 성과가 있었지만 헬기 운영 외 정부 지원에 대한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12일 ‘응급의료 전용헬기 시범운용 평가보고회’를 개최하고 닥터헬기 도입에 대한 성과 분석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급헬기 이송 환자 전수를 대상으로 헬기를 이용하지 않았을 때를 가정해 비교한 결과 닥터헬기를 이용하지 않았을 경우 사망가능성이 높았던 환자는 전체 환자 173명 중 57명으로 32.9%였다.

닥터헬기가 운영되고 있는 인천의 경우 전체 75명 중 35명이 미이용시 사망가능성이 높았으며 사망가능성 ‘중간’ 단계였던 환자는 34명, 닥터헬기가 아니었더라도 사망가능성이 낮았던 환자는 5명으로 나타났다.

목포의 경우 닥터헬기가 아니었다면 사망가능성이 높은 환자 22명, ‘중간’단계인 환자 28명, 사망가능성이 낮았던 환자 46명을 보였다.

이와 함께 이송환자가 닥터헬기를 이용하지 않았을 때와의 시간에 있어서는 인천의 경우 평균 280분, 목포는 309분 각각 단축됐으며 속도 역시 인천에서 2.8배, 목포는 3.1배 빨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닥터헬기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헬기 운영차원에만 머물러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헬기가 착륙할 수 있는 인계점의 경우 전남은 154곳, 인천은 142곳 밖에 되지 않아 취약 지역의 경우 아직도 응급환자 이송이 불가능한 곳이 많다.

또한 탑승하는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닥터헬기에 탑승하는 간호사나 응급구조사는 탑승에 대한 교육 뿐 아니라 중환자실 수준의 응급구조장비 사용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을 모두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들 안전에 대한 국가적 지원이 확충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복지부 관계자는 “헬기는 고도 상 낙하산 사용이 불가하지만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기상과 안전이 확보되지 않으면 이륙자체를 할 수 없다”며 “취약지역에 대한 인계점 확충은 적극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운영 이외 부분에서 정부차원의 지원은 앞으로 닥터헬기 도입이 점차 늘어난 이후 성과 검토를 토대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선욱 (tjsdnr821@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내달부터 예방접종 효율화 위한 '위탁의료기관 요일제' 운영 실시2021.10.28
지난해 의료급여 8조8000억원 중 절반은 65세 이상 진료에 지급2021.10.28
건보공단, 서울대와 빅데이터분석센서 설치·운영 업무협약 체결2021.10.2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2021.10.28
위드 코로나, 3단계 걸쳐 점진적 추진된다…29일 중대본서 확정 예정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