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메디컬투데이 윤리헌장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바이로메드, 혈소판 감소치료제 중국 임상 3상 승인
메디컬투데이 이한울 기자
입력일 : 2012-03-19 17:38:0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정부의 의료정책’ 재보궐선거 여야 후보들 의견 엇갈려
■ 주사 한방으로 ‘폐렴’을 평생 예방한다고?
■ 농진청, ‘불량 유기농업자재’ 공급 차단 팔걷어
거대 신흥시장 중국에 진출 기반 마련
[메디컬투데이 이한울 기자]

바이로메드의 혈소판감소치료제가 중국 임상3상 승인을 받았다.

바이로메드는 중국 식품의약안전청으로부터 혈소판 감소증 치료제(VM501)의 임상3상 승인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임상3상은 판매 허가 전에 거쳐야 할 마지막 임상시험으로서 시장 진입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음을 의미한다. 임상3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할 경우 단일 국가로는 세계 2대 의약 시장으로 부상할 거대 중국시장에 진출한다는 의미를 가진다.

혈소판 감소증은 암 환자가 항암치료를 받을 때 발생하는 주요 부작용으로 적시에 치료를 해주지 않을 경우 뇌출혈 등을 유발하여 환자에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항암치료를 받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다음 단계의 항암치료로 넘어가기 위해서라도 혈소판 수치를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바이로메드 관계자는 “중국의 인구 증가율과 암 유병율을 고려해 볼 때 2014년에는 430만 명의 암환자와 66만 명의 혈소판 감소증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러한 수치를 바탕으로 계산하면 혈소판 감소증 치료제의 중국 시장은 2014년 약 5천억 원의 규모가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항암치료 시 사용되는 혈소판 감소증 치료제 시장은 3.5조원 규모의 항암제 시장과 함께 지속적으로 동반 성장할 것이다”고 전했다.

VM501의 임상3상이 성공적으로 종료돼 중국에서 출시될 경우 기존 치료제의 대체는 물론 혈소판 감소가 예상되는 경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의약품으로 사용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바이로메드의 김종묵 전략사업 & 개발본부장은 “VM501은 지난 후기 임상2상을 통해 기존 치료제의 1/3 용량만으로도 효과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부작용은 획기적으로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임상3상은 15개 병원에서 360명의 대규모 피험자를 대상으로 기존 치료제와 비교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이와 동시에 임상3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제품을 출시했을 때를 대비해 마케팅 파트너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울 기자(leehan@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공감 요즘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산업
포토뉴스
 이형철 한올바이오파마 부장, 재능나눔대상 수상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광고 및 사업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