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A' 조금 바꾸면 '시력소실' 예방-메디컬뉴스투데이

최완규 / 기사승인 : 2011-05-20 07:27:45
  • -
  • +
  • 인쇄



눈 속 비타민 A 응집이나 축척을 막는 것이 황반변성에 의해 유발되는 시력소실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콜럼비아대학 연구팀이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눈이 비타민 A를 처리하는 과정을 바꾸기 보다는 비타민 A 구조 자체를 약간 변형하는 것이 황반변성에 의한 시력소실을 예방하는데 보다 효과적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력을 형성하는 일련의 과정중 비타민 A는 눈 속에서 여러 단계의 화학적 변형을 일으킨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 비타민 A는 다른 비타민 A 물질과 반응 응집을 해 비타민 A 이분자체를 만들 수 있는 바 오랜 기간동안 황반변성은 이 같은 비타민 A 응집에 의해 유발된다고 생각되어 왔다.

그 밖에도 비타민 A 이분자체는 리포푸신(Lipofuscin) 이라는 비용해성 색소와 함께 눈 속에서 발견된다.

건성노인성황반변성의 경우에는 비타민 A 이분자체와 리포푸신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더 많이 눈 속에 쌓이는 것으로 생각되어 지고 있다.

또한 스타르가르트병(Stargardt's diseas) 같은 유전질환의 경우에는 이 같은 과정이 더 빠르게 발생 8세 만큼 어린 나이에도 시력을 잃어 버릴 수 있다.

많은 연구팀들이 눈 속 비타민 A 처리과정을 변형시켜 비타민 A 이분자체 생성을 막는 다른 시도를 해 봤지만 이 같은 시도는 시력을 손상시키고 부작용만을 유발했다.

따라서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변형된 비타민 A를 합성해 동물 실험을 진행한 바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이 같이 변형된 비타민 A 를 투여하는 것이 어떤 부작용 없이 눈 속 비타민 A 이분자체 농도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타르가르트병과 같은 유전적 결함이 있는 쥐에게 투여시에도 눈 속 비타민 A 이분자체를 줄여 결국 전반적인 눈 건강과 시력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변형된 비타민 A가 모든 면에서 정상적인 비타민 A 같이 작용하는 바 이 같이 변형된 비타민 A가 인체 시력 소실을 막는 매력적인 치료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메디컬투데이 최완규 (xfilek9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시력교정술, 나에게 적합한 방법 꼼꼼히 따져봐야2021.11.29
실명 3대 원인 ‘황반변성’ 무엇?2021.11.26
겨울철 자외선도 백내장 유발한다…노안과 다른 점은?2021.11.26
상피 두께 맞춤형 시스템 적용 2day라섹 제로란2021.11.26
성공적인 스마일수술 위한 체크 포인트는?2021.1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