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앓은 사람 심박동 불규칙하면 '치매' 발병 위험 2.4배

고희정 / 기사승인 : 2011-03-08 07:00:18
  • -
  • +
  • 인쇄




심장박동이 불규칙한 뇌졸중을 앓은 사람들이 치매가 발병할 위험이 2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 이스트앵글리아대학 연구팀이 '신경학지'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심장박동이 불규칙하거나 심방세동을 앓는 뇌졸중을 앓은 사람들이 이 같은 심장증상이 없는 뇌졸중을 앓은 사람들 보다 치매가 발병할 위험이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연령 72세의 총 4만5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15종의 연구결과를 분석한 이번 연구결과 과거 뇌졸중을 앓은 사람에서 심장 박동이 불규칙한 것이 치매 발병과 연관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치매 발병을 예방하거나 늦출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메디컬투데이 고희정 (megmeg@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간 뇌 모사한 ‘혈관-뇌 장벽 칩’ 개발2021.12.01
빛으로 뇌 기능 및 행동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광유전학 기술 개발2021.12.01
알츠하이머 약물 전달 막는 뇌혈관장벽 개방 시술…안전성 확인2021.11.30
뇌동맥류 의심 증상, 코일시술 후에도 두통·어지럼증 있다면 혈류장애 의심2021.11.29
면역세포 통한 운동의 인지능력 보존 기전 밝혀져2021.11.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