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DR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샤넬 가방 또 가격인상, '금' 백?
메디컬투데이 김문수 기자
입력일 : 2010-07-03 08:31:2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부진 타개’ 막바지 총력 다하는 남양유업
■ 한파가 계속되는 요즘, 손발이 차갑고 체중까지 증가한다?
■ 화장실을 다녀와도 개운치 않다?
국내 최대 13%, 프랑스 최대 40% 인상
[메디컬투데이 김문수 기자]

샤넬이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해 화제가 되고 있다.

샤넬은 지난 1일부터 주요 핸드백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프랑스 샤넬 본사의 결정에 따라 주요 상품인 클래식과 빈티지 라인 7종 가격을 제품에 따라 2~13% 올린 것.

이에 따라 주력상품으로 알려진 클래식 캐비어 미디움 핸드백은 408만원에서 463만원으로 올랐으며 클래식 라인의 캠스킨 미디움 백은 437만원에서 463만원으로 인상됐다.

특히 빈티지 2.55 라지 핸드백은 539만원에서 558만원으로, 미디움 사이즈는 498만원에서 510만원으로 크게 올랐다.

샤넬 관계자는 "클래식과 빈티지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가격이 올랐으며 이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은 그전과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샤넬은 원유로 환율 상승분을 반영해 2년 동안 두번이나 가격이 오른 바 있다. 2008년 11월에 이어 지난해 11월 가격이 인상되면서 200만원대 가방이 400만원대로 훌쩍 뛴 것이다. 이 같은 가격인상은 최근 가격이 새롭게 책정되면서 또한번 회자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샤넬 관계자는 "국내 가격이 그리 크게 오르지 않았다"며 "프랑스 파리 본사의 경우에는 최근 25~40% 가량 올랐다"고 강조했다.

그런가하면 소비자들은 샤넬의 가격인상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말도 안되게 가격이 계속인상되는 샤넬 백"이라면서도 "갖고싶다"는 심경을 내비쳤다. 또다른 네티즌은 "나같은 월급쟁이는 1년동안 적금을 따로 들어 살까말까다"며 "그런데도 사고싶은건 어쩔수없다"고 아쉬워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샤넬측이 비싸면 비쌀수록 더 사고 싶은 심리를 이용한 마케팅을 펼치는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샤넬 관계자는 "제품의 질이나 핸디메이드의 가치에 따라 가격이 정해진 것"이라며 "전체 패션에서 아이콘이 될 수 있고 상징성을 가진다는 의미에서 일부 제품에 한해 가격을 올린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문수 기자(ejw020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공감 요즘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산업
포토뉴스
 제1회 헬스케어 솔루션 발굴 프로젝트 시상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광고 및 사업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