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해체

이지연 / 기사승인 : 2009-12-13 14:55:38
  • -
  • +
  • 인쇄
신종플루 위기 하향 조정에 따른 것 광주광역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해체됐다.

광주시는 신종플루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국가위기단계 하향조정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함께 11일 해체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9일 복지부의 전염병 위기단계 평가회의 결과, 11일부터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조정,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해체되면서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광주시는 신종플루 확산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결정했다고 광주시는 설명했다.

광주시에 따르면 실제 광주시 신종플루 현황 추이를 살펴보면 신종플루 위기단계 상향일인 지난달 3일 확진자 수는 498명, 항바이러스제 사용량은 4891명분이었으나, 지난달 11일 673명과 4847명분을 최고 정점으로 하향 곡선을 그려 10일에는 206명과 752명분으로 현격히 줄었다.

특히 10일 현재 전체 대상자 49만6000명 중 22만9000명을 접종 완료하고, 내년 1월까지 일정 차질없이 모든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며 학교방학 등을 종합 감안할 때 이번달 중순부터는 감염률이 현격하게 줄어들 것으로 판단된다.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그 동안 24시간 상황근무를 유지하며 신종플루 대응전략 회의 등을 통해 방역 및 사고수습, 의료봉사인력 확대, 헌혈운동 전개, 대시민 홍보 등 행정지원 강화에 총력을 기울였다”며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 모두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가 해체된 11일을 기해 신종플루 예방접종과 사고수습, 방역대책 등 제반업무를 기존 신종인플루엔자대책본부에서 지속·유지함으로써 시민생활안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이지연 (kashya66@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 화이자 백신 140만4000 회분 인천공항 도착2021.10.17
코로나19 신규 확진 1420명…9일 연속 1000명대2021.10.17
인천 외국인환자, 2만명서 5천명대로 급감…코로나19 여파2021.10.17
인천시, 19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 본격 운영2021.10.17
국립재활원 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운전교육’ 평균 대기기간 3개월…최대 465일2021.10.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