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부킹클럽
산업 리베이트社 실명 미공개로 업계 '제살 깎아먹기'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기자
입력일 : 2009-10-19 07:39:23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내년 상반기부터 스마트폰 앱으로 전자처방전 수령 가능
■ 아빠와 마셔야 술 잘 배운다고? 어린아이에게 술 먹이지 마세요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업계 및 대국민 피해 가속화 우려, 정부차원 신속대처 주문돼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기자]

리베이트 제공 의혹을 받고 있는 제약사 8곳이 익명의 제보자에 의해 고발됐지만 구체적인 실명이 거론되지 않고 있어 업계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정부의 약가인하 정책 등으로 인해 가뜩이나 찬물을 끼얹은 제약업계 분위기에 이번 리베이트 사건이 관심사로 떠오름에 따라 무관한 제약사들까지 덩달아 의심의 눈초리로 인해 곤혹을 치루고 있다는 것이다.

◇ 실명공개 여파 상당해, 업계 "너도나도 눈치작전"

현재 제약협회에는 익명의 제보자가 팩스를 통해 국내 주요 제약사 8곳에서 불법 리베이트 행위가 이뤄졌다는 신고가 유통부조리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상태다.

구체적인 혐의와 정확한 출처 대신 달랑 팩스 한 장에 익명의 제보자, 투고형식 등의 문제가 있는 만큼 8곳 제약사들의 실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특히 연루된 제약사들 8곳은 상위 제약사를 비롯한 중소형 제약사들도 다수 포함된 만큼 실명이 공개될 경우 제약계 뿐만 아니라 의료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익명의 고발이니 만큼 경쟁사의 음해에 불과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어 만일 이번 신고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 후 조치가 가해질 경우 향후에도 경쟁사를 의식한 고발이 이어질 수 있어 업계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협회 차원에서도 구체적인 리베이트 정황에 대해 해당 제약사에 대한 조사가 들어간 후 공정경쟁준수위원회를 통해 징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또한 구체적인 실명이 공개되지 않아 리베이트 제약사가 어디인지를 둘러싸고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업계 전체적으로 피해가 막심하다는 지적이다.

만일 이번 신고가 근거 없는 허위신고로 밝혀진다고 해도 제약회사에 대한 이미지 추락 등에 있어선 이미 타격을 받았다는 것.

업계 관계자는 "세부내역이 확실히 조사된 후 공개되는 것이 원칙이긴 하지만 단순히 어디일 것이라고 추측하며 제약사간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경쟁사를 노린 고발이라면 이번 사태가 전반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결국 피해는 모두 입게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분당수
◇ 신중론vs공개론, 음해성 짙은 신고 주의해야

이번 사태는 지난 5일부터 실시되고 있는 국정감사 기간과도 맞물려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비단 제약업계 뿐만 아니라 의료계 전체에 파장을 불러올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정부에서도 신경을 바짝 곤두세우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에서는 내부적으로 실명을 공개해야 할지에 대해 어느 정도 가닥을 잡아둔 상태다. 우선 협회 자체적으로 조사가 이뤄진 후 정부 차원의 조사 여부를 결정하겟다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제약협회의 자율적인 조사 결과 진행 여부에 따라 세부적인 내용을 확정하겠다"며 "현재 해당 제약사에 대한 자료요청이 들어간 만큼 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청 등에 조사가 의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자칫 조사가 길어져 실명공개여부에 대해 지지부진할 경우 제약업계 및 국민들에게 돌아오는 피해가 가속화 될 수 있다는 지적과 좀 더 신중해야 한다는 반론이 엇갈리고 있어 정부 차원의 발빠른 대처가 주문되고 있다.

국회 복지위 소속의 한 의원실 관계자는 "하루 빨리 8곳에 대한 실명이 공개되야 할 것"이라며 "안그래도 가뜩이나 민감한 시점인데 지지부진하면 피해만 늘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의원실 관계자는 "제보가 달랑 팩스 1장으로 들어온 점과 굳이 복지부로 하지 않고 협회로 신고했다는 점을 미뤄 봤을때 다소 음해성이 있다고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며 "당당했다면 그럴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기자(cihura@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