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을 가장 많이 한 곳 ‘동성로 헌혈의 집’

김성지 / 기사승인 : 2009-10-14 23:38:13
  • -
  • +
  • 인쇄
2500여명 헌혈…대학내에선 ‘전남대’가 높아 전국에서 헌혈을 가장 많이 한 곳은 대구 '동성로 헌혈의 집'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나라당 이정선 의원이 국정감사를 위해 ‘적십자사’로부터 받은 ‘전국 헌혈의 집 현황’에 따르면 해 1월부터 8월말까지 ‘동성로 헌혈의 집’이 전국 110개 헌혈의 집 중 제일 많은 2만4850명이 찾아 헌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뒤로는 광주 충장로 2만4065명,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역 2만3799명 , 부산 서면 2만0823명 , 서울 광화문 1만9117명 순이었다.

또한 전국 대학 내에 설치 된 헌혈의 집의 경우는 ‘전남대’가 가장 높았으며 전국 헌혈의 집 중에서도 7위를 차지해 눈에 띄었다.

메디컬투데이 김성지 (ohappy@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감종합] 여‧야 엇갈린 복지위 건보공단 국감…‘사무장병원‧문케어’ 집중 포화2021.10.16
[국감현장] 허종식 “건보‧심평원, 민간데이터 확보해 재정 효율 관리해야”2021.10.16
[국감현장] 희귀질환 치료제 접근성 보장 ‘별도기금’ 제안…공단 “단초 열어야”2021.10.15
[국감현장] 이달곤 “文케어 성공시키려는 건보공단 노력 안보여”2021.10.15
[국감현장] 서영석 “의료기관, 병용금기 등 DUR 경고에도 처방 ‘강행’…개선 필요”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