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안티글에 너무 민감하다(?)

박엘리 / 기사승인 : 2009-10-14 04:55:31
  • -
  • +
  • 인쇄
권선택 의원 "댓글 작성, 비난 글 블로거 전화면담도 시도" 기상청이 전담팀까지 구성해 인터넷 포털 등에서 일기예보 예측 실패 등 기상청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블로거 및 네티즌들에 대해 대응활동을 해 왔던 것으로 드러나 과잉대응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권선택 의원(자유선진당)은 13일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기상청이 인터넷상에서의 비하·비방 글들로 인한 기상청의 신뢰도 하락과 이미지 훼손을 막는다는 이유로 전담팀까지 구성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해명 및 반박활동을 벌여왔다”며 “기상청이 인터넷 여론에 지나치게 과잉대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기상청은 지난 7월 대변인실 4명, 각 실·국별 2명, 지방청 당 각 2명으로 ‘인터넷 비난기사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인터넷 비난기사 시정요구 및 진행일지‘까지 작성하는 등 인터넷 여론에 대한 감시 및 대응활동을 벌여 왔다는 지적이다.

이 과정에서 기상청은 ▲인터넷 모니터링 ▲내용 및 신상파악 ▲대응부서 및 담당선정 ▲대응 ▲사후관리 등의 대응순서 및 ▲1단계 전화, ▲2단계 블로그 댓글 ▲3단계 면담 등 단계별 대응방안까지 규정된 자체 매뉴얼까지 제작했으며 매 월말마다 시정요구 및 결과 실적을 집계해 보고했다고 권 의원은 밝혔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기상청이 직원뿐만 일반인까지 동원해 인터넷에서 비판적인 여론에 대응한 것은 분명 정부기관의 이미지 개선을 위한 홍보활동 수준을 넘어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권 의원은 “기상청 자체 집계결과 200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야후,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 기상청을 비난하는 블로그 기사는 총 5154건이었으며, 기상청을 비하하는 말로는 ‘구라청’ ‘오보청’ ‘중계청’이라는 표현이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엘리 (ellee@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진천·천안·정읍·부안·경주 야생조류서 H5·H7형 AI 항원 검출2021.10.28
내달부터 소·돼지 분뇨 대한 권역 밖으로의 이동 제한 조치 시행2021.10.28
전북 부안 야생조류서 H5·H7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2021.10.28
춘천 미군기지 부지서 기준치比 20배 높은 토양·지하수 오염 확인2021.10.28
칼슘함량 우유 3배…국산 ‘손가락조’ 골격계 질환 예방‧치료 효과 확인2021.10.27
뉴스댓글 >